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부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문학의 향기가 머무는 진천문학관

충북의 대표작가 15인

박재륜 사진

박재륜 생애

박재륜은 주지적 모더니즘 계열의 마지막 모더니스트 시인이다.

괴테, 셀리, 보들레르에 심취하며 1930년「조선지광」에 「풍경 점점점」, 1931년「신여성」에 산문시 「Miss R호의 풍선구」, 「월광곡」, 「외로운 전망」 등 집중적으로 시를 발표하면서 등단한다.

당대 최고의 평론가 김기림은「1933년의 시단의 회고와 전망」을 통해 “박재륜의 시가 이미 매우 익숙한 시상에 도달하고 있다”고 호평했다. 그러나 1940년 「잠오지 않는 밤의 노래」 5편의 시를 마지막으로 58년까지 절필을 한다.

식민지 시대의 막바지, 우리 말, 우리 글을 더 이상 쓸 수 없고 일본의 군국주의가 극에 달했던 시기에 붓을 놓은 것이다.

1959년 고향으로 내려와 중고등학교 교사, 교장 등을 거치며 시작활동을 재개하고 다수의 시집을 출간했으며 2001년 사망했다.
갤러리 목록

서재에서


박재륜

페이지담당자 정보에 대한 표이며 정보관리담당, 담당자 연락처에 대해 안내
정보관리담당 진천문학관(분원) 담당자 연락처 532-8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