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부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문학의 향기가 머무는 진천문학관

충북의 대표작가 15인

조벽암 사진

조벽암 생애

조벽암은 광복기에 시인, 소설가, 평론가로 활발하게 활동했던 문인이다. 어린 시절 삼촌이었던 조명희의 영향을 받고 자랐으며, 정지용, 이무영, 이흡 등과 교류하며 문학적 역량을 키웠다.

1931년 소설 「건식의 길」, 시 「수향」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1930년대 중반부터 카프, 구인회 등의 동인으로 활동하며, 일제강점기 후반의 황폐화된 우리 민족의 이야기를 진실하게 담아냈다.

광복 이후 설립한「건설출판사」는  카프계와 민족진영 문인들의 창작집의 산실로「정지용 시집」, 「낙동강」(조명희) 등 많은 문학, 예술종합지 등을 발행하며 당대의 출판문화를 이끌었다.

1949년 월북했으며, 북한에서 시집 「벽암시선」(1957)을 간행했다. 1985년 오랜 병환 끝에 사망했다는 짧은 보도가 신문에 실렸다.
갤러리 목록

조벽암 시전집


조벽암 향수


조벽암 벽암시선

페이지담당자 정보에 대한 표이며 정보관리담당, 담당자 연락처에 대해 안내
정보관리담당 진천문학관(분원) 담당자 연락처 532-8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