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부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문학의 향기가 머무는 진천문학관

충북의 대표작가 15인

권구현 사진

권구현 생애

권구현은 한국 시단에 아나키즘의 깃발을 올렸던 시인으로 소설가, 화가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동경 유학 시절, 식민지 지식인의 고뇌로 아나키즘을 수용한 그는 우리나라 아나키즘의 첫 시집 「흑방의 선물」을 출간했다. 또한 아나키즘예술단체(조선자유예술동맹)를 창립하고, 아나키스트 잡지(「문예광」)를 발간하는 등 한국의 아나키즘 문학을 이끌었다.

권구현은 1932년 고향 영동으로 내려와 시, 소설, 동화, 수필, 삽화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갔다. 특히 미술에 뛰어난 재능을 보여 개인전을 여러 차례 열었으며, 미술평론도 다수 남겼다.

쌍계사에서 개인전을 열던 1938년 40세의 나이로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갤러리 목록

권구현 작 연재만화, 조선일보(1932.4.19-5.28)


권구현의 유일한 동화작품 '수달피와 강산구경' 이 작품은 조선각지의 지명과 품목을 소개한 것으로 4회 연재 하였다.(조선일보 1929.11.17~22)


흑방의선물

페이지담당자 정보에 대한 표이며 정보관리담당, 담당자 연락처에 대해 안내
정보관리담당 진천문학관(분원) 담당자 연락처 532-8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