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부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문학의 향기가 머무는 진천문학관

충북의 대표작가 15인

조명희 사진

조명희 생애

조명희는 민족주의적 극작가, 사실적인 시인, 현실비판의식이 높은 프로소설가라는 뚜렷한 업적을 남긴 선구자로 희곡, 시, 소설 어느 분야에서도 소홀히 할 수 없는 문학가이다.

1923년 우리나라 최초 창작 희곡집인「김영일의 사(死)」를 펴냈고, 1924년 우리나라 최초의 미발표 창작시집 「봄 잔디밭 위에」를 펴냈으며, 1927년에는 기념비적인 소설「낙동강」을 발표했다.

일제의 탄압을 피해 러시아로 망명한 후에도 산문시 「짓밟힌 고려」 등 항일 작품을 계속 발표, 러시아에 한글문학의 씨앗을 뿌렸으며 1938년 스탈린의 소수민족 탄압정책에 의해 총살당한 뒤, 1956년 무혐의로 복권되었다.

우즈베키스탄 수도인 타슈켄트에 ‘조명희 거리’가 만들어졌다.
갤러리 목록

1924년 '봄 잔듸밧 위에'(최초의 창작시)


조명희 - 김영일의 사

페이지담당자 정보에 대한 표이며 정보관리담당, 담당자 연락처에 대해 안내
정보관리담당 진천문학관(분원) 담당자 연락처 532-8262